메뉴 건너뛰기

하모니카 역사

하모니카는

전세계적으로 수백만의 사람들이 사랑하고 연주하는 악기로서 제한없이 모든 곡을 연주할 수 있으며
리드군과 공명을 통하여 소리가 나게 되어 있습니다.

하모니카의 역사는 기원전 3000년에 중국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쉥(sheng)이라고 부르는 관악기를 만들었다고 하는데, 이 악기는 대나무로 만들어졌는데 불면 공명에 의해 소리가 났습니다.

18세기에 마르고 폴로가 이 악기를 유럽에 처음에 소개하여 알려지게 되었으며,
이 악기의 영향으로 풍금,아코디온,섹스폰 그리고 하모니카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오늘날의 하모니카 형태와 특성은

1821년 독일의 시계 제조공인 크리스챤 프리드리흐 루드버크 부슈만이 15개의 피치 파이프를 묶어서 한면이 4인치인 네모난 악기를 만들면서
이것을 문데올린(Mundaeoline) -독일말로 입이라는 뜻-이라고 불렀으며, 건반없이 연주하는 최초의 악기로 전해집니다.

그 후 1825년 독일의 작은 도시인 슈텐베르크시의 도로츠시겐(방직공장지대)이라는 마을에서,
한스 크리스챤 메슈빌이라는 19세된 소녀가 오늘날 연주되고 있는 하모니카 모양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하모니카가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857년 마티아스 호너가 자기 아내와 두명의 직공을 데리고 650개의 하모니카를 만들어 팔면서부터입니다.
동양에서는 1850년 일본에 처음 소개되었고, 우리나라에는 1940년 일본의 야마하 하모니카 합주단이
평양 YMCA에서 연주회를 가지면서 친숙한 악기로 자리 잡아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953년 "대한 하모니카 협회" 발족을 계기로 협회 산하 고려 하모니카단이 있었으며 80여명의 회원들이 연주회 및 발표회를 통하여
하모니카의 발전과 대중화를 꾀하여 왔었으나 현재는 해체되고 말았으며,
1978년 이혜봉 선생이 창설한 은물결 합주단과 한국 하모니카 연맹의 발족으로 하모니카의 발전이 진행되고 있으며

근래에는 (사)한국하모니카협회外 다수의 협회가 각 지방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있습니다.
국내악기사로서는 미화 하모니카社와 다벨악기社의 질적,양적인 성장을 보이며 하모니카의 보급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위로